img-2.jpeg

홍보 전문 그룹 NPR의

최신 소식을 알려 드립니다.

[NPR 스케치] 2021 수소모빌리티+쇼 성황리 종료!

안녕하세요. NPR입니다! 최근 국제적인 기후 위기 발생에 따라 많은 국가가 탄소중립을 이행하기 위해 수소 산업을 추진하는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는데요, NPR은 지난 9월 8일(수)부터 11일(토)까지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수소모빌리티+쇼’의 홍보 총괄을 담당했습니다.

[사진1] 2021수소모빌리티+쇼 전시장 전경


이번 2021수소모빌리티+쇼는 전년 대비 2.3배 증가한 누적 관람객 수 2만 7천여 명을 기록하며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또한, 세계 12개국 154개 기업 및 기관들이 참가해 다양한 신제품과 기술들을 공개하며, 수소의 중요성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기술혁신의 기반을 확대하는 큰 성과를 달성했는데요.


NPR은 작년부터 2회 연속 수소모빌리티+쇼의 PR 파트너사로서 언론보도, 프레스센터 등 총괄 홍보를 담당하는 동시에 참가 기업들의 홍보 기회 창출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사진2] 국제컨퍼런스 : 수소경제 활성화 관련 현황, 비전 전력 공유


이번 행사의 해외 참여국으로는 주빈국 스웨덴을 비롯한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네덜란드 등 총 11개 수소 선도국가들의 55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했습니다. 이는 전년 대비 약 28% 증가한 수치로서, 이번 행사가 높아진 탄소중립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반영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전시 첫날에는 현대차그룹·SK그룹·포스코그룹·롯데그룹 등 국내 수소경제를 주도하는 15개 회원사로 구성된 ‘H2 비즈니스 서밋(Korea H2 Business Summit)’이 첫발을 내디뎠고, 이외에도 ‘국제수소컨퍼런스’, '국제수소산업협회얼라이언스(Global Hydrogen Industrial Association Alliance· GHIAA)' 등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는 자리들이 이어졌습니다.


[사진3] (좌)재난 현장에 사용할 ‘레스큐 드론 / (우) 무인 운송 시스템을 적용한 ‘트레일러 드론’


이번 전시에는 총 120개의 기업이 참여했는데요. 현대차 그룹과 포스코, SK 등 대기업은 계열사 전제를 활용해 수소산업을 아우르는 벨류체인(value chain)을 전시했으며, 중소기업들 또한 각 업체 특유의 혁신기술을 선보여 많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4] H2 이노베이션 어워드(H2 Innovation Award) 수상 기업

(포스코, 현대모비스, 동화엔텍, 비케이엠 /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또한 글로벌 수소산업 분야를 이끌어갈 혁신적인 기술을 발굴하는 ‘H2 이노베이션 어워드(H2 Innovation Award(H2 어워드)’, KOTRA와 연계한 비즈니스 화상 상담회 등을 통해 다양한 수소 기업들이 교류하며 비즈니스의 기회를 만들어내는 장이 되었습니다.


NPR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안전한 행사 운영과 원활한 취재 지원에 매진해 국내 총 2,966건, 해외 134건의 기사 게재라는 좋은 성과를 이루며, 수소모빌리티+쇼가 기술혁신의 기반이 되는 플랫폼 전시회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데 일조했습니다.


차세대 에너지원인 수소산업! 내년 9월에도 제3회 수소모빌리티+쇼가 개최될 예정인데요. 이미 현재까지 총 20여 곳의 기업이 전시회 참여를 확정했다고 합니다. 2022년에도 국내외 탄소중립 현황과 수소산업의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는 ‘수소모빌리티+쇼’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